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현무와 이혜성, 일방적 결별?”…오정연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현무, 이혜성. 사진=뉴스1
방송인 오정연이 경솔한 발언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오정연은 지난 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청취자들의 연애 고민을 상담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상담에 앞서 오정연은 “주변 사람들에게 상담을 많이 해주냐”는 질문에 “친구들이 많이 한다. 남 얘기를 할 땐 그렇게 박사고 이성적이고 합리적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에도 헤어진 커플이 있다. 이분들 다 아실 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오정연은 “좀 오래 되기도 했고, 한 명은 원하지 않았는데 일방적으로 헤어졌다”며 “헤어졌는데 상대한테 문자가 왔다. 친구가 ‘대체 무슨 뜻이냐. 헤어졌는데 왜 연락이 오냐’라고 묻더라. 그래서 내가 내용을 보니까 좋은 이미지로 남고 싶어하는 것 같더라”고 이야기했다.

또 “친구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냐고 물으니까 정리하고 싶다며 솔직히 날 흔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해답을 내렸다. 그러니 깔끔하게 정리하는 투로 답장이 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난 미래를 내다봐서 서로에게 상처가 없다”라고 말했다.
방송 후 오정연이 말한 ‘다 아실 거다’라는 친구가 최근 결별한 전현무와 이혜성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날 “오정연 씨가 아는 사람이 우리가 다 아는 사람이죠?”라는 김태균의 말에 “네”라고 답했다.

특히 KBS 아나운서 32기 동기인 오정연과 전현무는 평소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친분을 알려온 바 있다.

이에 오정연의 이 같은 발언은 전현무와 이혜성을 추측하기에 무리가 없어 보인다.

설사 아니라고 해도 다른 사람의 연애사를 이야기 한다는 건 너무 경솔한 언행이라는 지적이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