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대출만 1억”…조영남 ‘187평’ 청담동 집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조영남이 빚을 언급한 가운데, 그의 집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 김준호가 조영남의 집을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조영남의 집은 화투 소재로 한 그림이 온통 가득 차 눈길을 끌었다.

김희철은 조영남에게 “전시회하면 그림이 팔리지 않나, 화랑이랑 얼마씩 나누냐”고 질문했고, 조영남은 “반반 씩 나눴다”며 “재판이 5년이 걸렸다”며 과거 그림 대작 논란을 언급했다.

이어 “내 그림 갖고 있는 사람 중에 기분 나쁜 사람들 환불해 주겠다고 하니 물밀 듯이 환불 요청이 들어오더라. 팔 때는 이 그림을 100만원을 팔았다. 그럼 화랑이 50만원, 내가 50만원인데 환불할 때는 산 사람이 100만원 다 달라더라”고 회상했다.

조영남은 “내가 화랑 가서 ‘50만원 주세요’ 해야 하는데 그렇게 추잡스럽게 어떻게 말을 하냐”며 “생전 처음 은행에 가서 대출을 받았다. 3억쯤 받으려고 했는데 법적으로 1억 밖에 안 된다 하더라. 아직 대출금이 남아있다. 집만 있다”고 설명했다.

조영남의 재산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재 조영남이 소유하고 청담동 자택은 168평으로, 실거래가는 100억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