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대만 금잔디’ 남편은 ‘구준표’ 아닌 구준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준엽(왼쪽)-쉬시위안(서희원)
그룹 클론 출신 가수 구준엽이 대만 유명 배우 쉬시위안(徐熙媛)과 백년가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준엽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결혼합니다”라며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 못 지은 사랑을 이어 가려 한다”고 남겼다. 가요계에 따르면 상대는 오래전 사귀었던 쉬시위안으로 전해졌다. 쉬시위안은 대만판 드라마 ‘꽃보다 남자’ 여주인공을 맡아 한국에서는 ‘대만 금잔디’로 유명하다.

구준엽은 “그녀의 이혼 소식을 듣고 20년 전 그 번호를 찾아 연락해 봤다”며 “다행히 그 번호 그대로여서 우린 다시 연결될 수 있었다”고 재회 과정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미 많이 지나간 시간을 더는 허비할 수 없어 제가 결혼을 제안했고, 그녀도 받아들여 혼인 신고만 하고 같이 살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구준엽은 조만간 대만으로 출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화 기자
2022-03-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