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네스 펠트로♥크리스 마틴 딸 연예인급 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네스 팰트로 크리스 마틴 딸, 애플
기네스 펠트로(49)의 딸 애플(17)이 미모를 뽐냈다.

기네스 펠트로는 8일(현지시간)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딸의 사진을 게재하며 희망을 이야기했다.

그는 “행복한 세계여성의 날. 내가 사랑하는 모든 멋진 여자들을 생각하며 아침을 보내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강하게 살아온 여자들에 대해 계속 생각한다. 딸은 내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준다. 딸은 나를 그 누구보다 지금의 나로 만들었다”고 적었다.

팰트로는 전 남편인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과의 사이에서 애플과 아들 모세(15)를 두고 있다. 현재 남편 브래드 팔추크의 10대 자녀인 브로디와 딸 이사벨라의 의붓어머니이기도 하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