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리수 “산불 순직 소방관, 지인의 소꿉친구” 추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리수. 사진=SBS 플러스
하리수가 수일째 이어진 강원·경북 산불로 과로사한 소방관이 지인의 절친이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리수는 8일 산불에 비상근무하던 50대 소방관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뉴스를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하리수는 “과로사로 순직하신 소방관님이 우리 회사 대표님 소꿉친구이자 절친이셔서 급하게 고향으로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의 글을 올렸다.

한편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소방경 A(51)씨는 6일 오전 자택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이번 산불 지원 업무를 맡아 사망 전까지 5일 연속 비상 근무를 했다는게 유족 측 설명이다.

전국 소방서에 총동원령이 내려져 A씨는 산불 현장 관련 행정 업무를 하느라 주말에도 쉬지 못했고, 최근 석 달 간 평균 주 50시간 이상 근무하는 등 과로사로 추정되는 정황이 포착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