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73세 박원숙, 10살 연하 주병진에 “가슴 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숙이 10살 연하 주병진 언급에 감정 동요를 보였다. 박원숙은 1949년생으로 만 73세, 주병진은 1959년생으로 만 63세이다.

박원숙은 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해남을 여행했다.

박원숙은 김영란이 준비한 뇌파 고양이 귀를 선물로 받았다. 김영란은 낯선 신문물을 궁금해하는 사선녀에게 “이게 거짓말 탐지기다. 거짓말을 하면 막 움직이고, 거짓말을 안 하면 안 움직인단다. 긴장해도 움직인다”라고 설명했다.

김영란은 “요즘 만나서 행복한 남자가 있냐”고 질문했고 박원숙이 “없다”고 답하자 거짓말처럼 귀는 반응하지 않았다. 이어진 “임현식 씨 보고 가슴이 뛴 적 있다?”라는 질문엔 귀가 조금도 움직이지 않아 웃음을 줬다.

김영란은 “그러면 주병진을 보고 가슴이 뛴 적 있냐”라고 고쳐 물었다. 그러자 귀는 까딱 반응했고, 김영란은 “기분이 업 된 적이 있다”라고 바로 추가 질문을 했다. 귀는 말 그대로 난리가 나 웃음을 이어갔다. 박원숙에겐 발그레한 볼을 강조하는 CG가 입혀졌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