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희원 母 “구준엽과 결혼, 하루빨리 사과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준엽 서희원. 온라인커뮤니티
대만 배우 서희원과 그의 모친이 결혼 문제로 불화를 겪고 있다는 보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

9일 대만 매체 애플데일리는 서희원 모녀가 서희원의 갑작스러운 결혼으로 여전히 냉전 중이라고 보도했다. 구준엽은 24년 전 헤어졌던 연인 서희원과 한국에서 혼인신고를 했다.

서희원의 모친은 애플데일리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내 딸이 하루빨리 사과하지 않으면 나는 그(구준엽)를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희원의 동생인) 희제가 와서 화해하라고 했지만 그 아이는 늘 언니 편이다. 어릴 때부터 둘이 늘 한 편이었다”고 딸들을 향한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서희원의 모친은 또 “이번 일(서희원의 결혼)에 딸은 내게 먼저 말해주지 않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나를 속였고, 나를 존중하지 않았다”면서, “기자가 묻길래 모른다고 했는데 기자는 내가 거짓말을 한 줄 안다. 난 정말 몰랐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구준엽의 호텔 격리가 끝난 뒤에도 구준엽을 만날 생각이 없다는 서희원 모친은 “나와 상관 없는 일”이라며 “그가 한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아마 화는 풀리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앞서 대만 매체를 통해 서희원 모녀의 불화설이 보도됐으나, 서희원 측은 “서희원 모친은 두 사람이 행복을 찾아 용기를 낸 데 매우 감사하고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서희원 모친이 또 한 번 인터뷰를 하며 불화설이 다시금 수면 위로 올라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