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1세 붐 늦장가 “4월 9일 결혼” 예비신부 정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붐. mbc 제공
방송인 붐(41)이 결혼한다.

붐 소속사 측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붐이 4월 9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알렸다.

예비 신부는 오랜 시간 지인으로 지낸 비연예인 여자친구다. 소속사 측은 “서로에 대한 깊은 공감과 소통을 통해 자연스럽게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결혼 전과 후의 삶까지 함께할 수 있는 동반자라는 확고한 믿음으로 결혼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결혼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을 고려해 외부 비공개로 조용히 진행할 예정이다. 소속사 측은 “비연예인인 예비 신부를 배려해 결혼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붐은 이날 공식 팬카페를 통해 직접 결혼 소감을 밝혔다. 붐은 “벌써 데뷔한 지 24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마흔한 살이 돼 있더라”며 “평생을 서로 존중하며 함께할 소중한 인연을 만나 믿음과 사랑으로 한 가정을 이루게 됐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