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약물 성폭행 혐의’ 245억 소송당한 크리스브라운, 고소女 음성메시지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크리스 브라운. 영화 디스크리스마스 스틸컷
미국 인기 가수 겸 배우 크리스 브라운(Chris Brown)이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고소자의 메시지를 공개하며 반박에 나섰다.

앞서 지난 2월 크리스 브라운은 요트에서 한 여성에게 마약을 투약하고 강간한 혐의로 피해보상금 2000만달러(약 245억원) 규모의 소송을 당했다.

크리스 브라운을 고소한 여성은 2020년 12월 30일 마이애미 요트에서 크리스 브라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소장에 따르면 해당 여성은 요트에 도착한 후 그에게 술을 권유받았고 이를 마신 후 설명할 수 없는 의식 변화를 느꼈다. 그녀는 “침실로 옮겨지기 전 정신적으로 혼란스럽고 신체적으로 불안정해졌다”고 주장했다. 크리스 브라운은 다음 날 이 여성에게 긴급 피임약을 복용하라고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크리스 브라운은 최근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맞고소 계획을 밝히며 음성 메일 파일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한 여성이 “그냥 당신을 다시 보고 싶어요. 그냥 알려주세요. 만약 내가 당신을 혼자 두길 원한다면, 그렇게 하겠어요. 하지만 난 정말로 다시 한번 만나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음성이 담겼다.

크리스 브라운은 “더 이상 나를 진흙탕으로 끌고 다니지 말라”, “나와 내 팀은 이 상황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그런 식으로 사람들의 삶을 가지고 놀지 말라” 등의 글을 올리며 억울함을 표했다.

한편 브라운은 과거 여자친구였던 가수 리한나를 수차례 폭행한 전력이 있다. 지난 2009년 브라운은 리한나를 병원에 입원시켜야 할 정도로 심하게 폭행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브라운은 당시 법원으로 부터 집행유예 5년, 사회봉사 180일, 상담 1년을 선고 받았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