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준엽·서희원 결혼에 ‘재벌 2세’ 전남편이 남긴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룹 클론 출신 가수 구준엽(왼쪽)이 대만 유명 배우 쉬시위안과 백년가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준엽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결혼합니다”라며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 못 지은 사랑을 이어 가려 한다”고 남겼다. 연합뉴스·서울신문DB
가수 구준엽(53)과 대만 톱스타 쉬시위안(서희원·46)의 결혼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쉬시위안의 전 남편이자 중국 재벌 2세인 왕샤오페이(왕소비·41)가 처음으로 이 사실을 공식적으로 언급했다.

왕샤오페이는 12일 자신의 웨이보에 “모두가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쉬시위안의 행복을 기원한다”고 썼다.

쉬시위안과 왕샤오페이는 2010년 결혼했으나 지난해 파경을 맞았다. 두 사람 사이에는 8세 딸과 6세 아들이 있다.

앞서 구준엽은 지난 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을 못 지은 사랑을 이어가려 한다”며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구준엽은 “그녀의 이혼 소식을 듣고 20년 전 그 번호를 찾아 연락을 해 보았고, 다행히 그 번호 그대로여서 우린 다시 연결될 수 있었다”며 “이미 많이 지나간 시간 더이상 허비할 수 없어 제가 결혼을 제안했고 그녀도 받아들여 혼인신고만 하고 같이 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준엽은 그룹 클론의 멤버로 국내는 물론 중화권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쉬시위안은 2000년대 드라마 ‘유성화원’(꽃보다 남자)에 출연하며 대만 톱 배우로 등극함은 물론 동아시아권에서 큰 인지도를 얻은 인물이다. 두 사람은 과거 1년 정도 교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