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임에 효과” 길거리에서 ‘소 심장’ 먹은 미녀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모델 겸 배우 하이디 몬테그가 소 심장을 날로 먹는 모습을 공개했다.

하이디 몬테그는 10일(현지 시간) 인스타그램에 “음 딜리셔스(Mmmm delicious·음 아주 맛있어)”라는 글과 함께 미국 매체 페이지식스가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하이디 몬테그는 비닐봉지에 담긴 소 심장을 베어 물고 있다. 이날 페이지 식스는 “하이디 몬테그가 생고기 식단을 포기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하이디 몬테그는 지난 1월에도 생간 먹는 모습을 공개하며 “건강상에 이롭다”고 주장한 바 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하이디 몬테그가 생고기를 먹는 목적은 불임 문제 해결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디 몬테그는 2017년 남편이자 배우인 스펜서 프랫과의 사이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이후 둘째를 갖기 위해 수술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디 몬테그는 미국 MTV 예능 ‘더 힐즈(The Hills)’ 시리즈에 출연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