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모델 최소라, 길에서 담배 피우려다 사진 요청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델 최소라가 담배를 피우려다가 팬의 사진 요청을 받고 당황해하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트위터에는 지난 8일 “좋은 아침, 최소라”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활동하는 최소라가 패션쇼로 출근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담배를 입에 물었다가 사진 요청이 들어오자 담배를 빼고 포즈를 취했다.

영상은 일주일 만에 120만 조회수를 달성했다. 4800회 이상 리트윗되며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로도 확산했다.

영상에 대한 국내 여론은 엇갈렸다. 길에서 담배를 피우는 건 보기 좋지 않다는 지적도 있지만 국내도 아닌데 지나친 비판이라는 반박이 나왔다. 일부 네티즌은 “당당한 모습이 보기 좋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앞서 워너원 출신 가수 라이관린도 2020년 길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포착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라이관린은 웨이보를 통해 “공인으로서 잘못된 행동을 했다. 여러분의 질책을 받아들이고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최소라는 2010 F/W 서울 패션 위크 진태옥 컬렉션에서 데뷔했다. 2014년 루이비통 크루즈 패션쇼 모델로 활동한 것을 시작으로 해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세계 4대 패션 위크의 주요 쇼를 모두 서봤을 만큼 많은 브랜드의 런웨이에 올랐으며 2019년에는 총 89개 쇼에 오르면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쇼에 선 모델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