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동현, 처남에게 주먹 휘둘렀다 벌금 200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혜수의 둘째 동생이기도 한 배우 김동현(48)이 자신의 처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가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동현은 손위처남인 A씨(45)를 ‘혼내주겠다’며 자택에 찾아간 뒤 A씨의 머리와 목 부위를 수차례 가격하는 등 상해 혐의로 지난해 12월 벌금 200만원의 약식처분을 받았다.

김동현은 판결에 불복, 정식 재판을 청구했지만 지난 11일, 첫 기일을 3일 앞두고 재판 청구를 취하했다.

김동현은 자신이 소개한 인테리어 업자가 실시한 시공에 대해 A씨가 항의하자 ‘동네로 찾아가서 때려주겠다’며 욕설과 협박성 발언을 전화통화로 한 뒤 한달이 지난 지난해 8월 19일 밤 9시 쯤 A씨의 자택으로 찾아가 현관에서 A씨의 머리와 목을 주먹으로 수차례 가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