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혜진 “전 남친, 옷 스타일 안 좋아…외식 대신 집밥 먹었다” 누구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패션테러범 남자친구 때문에 집데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함께 맛집을 찾아다니는 여사친(이성 친구)이 자꾸 드레스코드를 맞추려고 해 고민이라는 남성 A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사친의 행동을 놓고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김숙은 “줄 서서 가는 맛집에 관심 없는 남자랑 가는 건 불가능하다”며 “‘내일은 뭐 입고 올 거야’ 이런 식으로 보낼 거 같다. 옷도 맞추다 보면 마음도 맞춰질 거 같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도 김숙은 “하나 걸리는 게 있다. 너무 친한데 옷을 못 입어서 그런 거 아닌지 그게 걸린다. 다 좋은데 옷을 너무 못 입으니 ‘그 옷에 그게 제일 예뻐’ 이러는 거 같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사친 입장에서는 같이 다니기 창피할 수 있다. 그래서 여사친이 조언해준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숙의 말에 한혜진은 크게 동조했다. 한혜진은 “김숙 언니 말이 맞는 것 같다. 나도 그런 경험이 있다. 오빠가 스타일이 좋지 않아 (나가려다가) 그냥 집에서 밥 먹자고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A씨에게 “친구의 마음을 알고 싶다면 사진을 한 장 찍고 친구에게 전송한 뒤 ‘누가 우리 커플 같다’고 했다고 해보라”라고 조언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