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팬 선물을 여친에게?…이솔로몬, 팬 기만 논란에 “비난은 제게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솔로몬. n.CH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이솔로몬이 팬 기만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솔로몬은 지난 16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에 “조금 늦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장문 글을 올렸다.

이솔로몬은 “무엇이 어떠하건 기다려주시는 마음 앞서 일어난 일의 여하와 상관없이 미안하고 또 고맙다”라고 적었다.

이어 “지난 한 주간은 제게 필요한 시간이었다. 온전히 말할 수 없는 사실, 추측과 과장에 불어난 소문부터 제 삶에 일어났던 일들, 차마 입에 담고 싶지도 않을 만큼 파렴치한 일까지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일들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중”이라고 했다.

이솔로몬은 “숙고의 시간을 가졌다. 비록 제 삶에는 상처가 남고 사랑하는 이들의 삶에도 상처가 남겠지만, 저는 누구도 원망하고 싶지 않다”며 “저를 사랑해주셨던 분들과 막연히 기다려주시는 분들과 변함없는 마음으로 지켜봐 주시는 모든 그대들을 사랑한다”고 전했다.

또 “예기치 못한 일이 일어나 나를 모두가 등 돌린다고 할지라도 저는 공론화를 조장한 이들과 그것에 밀약하여 날로 일을 키워낸 이들과 다시 제게 비난의 칼날을 들이밀던 모든 이들을 원망하지 않는다. 다만 그 모든 비난은 제게만 해달라. 모두 괜찮다”고 했다.

이솔로몬은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이들과 덩달아 어려운 시간을 보냈을 가장 사랑하는 이들과 팬들에게 심심한 사과와 위로를 보낸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앞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솔로몬이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여자친구에게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네티즌 A씨는 “데뷔 4개월이 된 내 가수가 옷이 많이 없는 것 같아 팬들이 옷 선물을 보냈다. 그러다 선물 보낸 팬들이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에서 대뜸 인증을 받게 됐다”고 폭로했다.

A씨는 “해명을 요구했지만 소속사나 가수나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여러 상황을 눈치 채고 있던 팬들이 가수에게 정중히 DM을 보냈는데 팬들을 바로 차단해버렸다”고 주장했다.

또 2600만원 상당의 커스텀 마이크를 선물하며 케이스 뒷부분의 팬덤명을 상징하는 그림이나 글씨를 넣으려고 했지만 가수가 자신의 이름만 새기고 싶다며 거절했다고 밝혔다.

A씨가 언급한 가수는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국민가수’에서 3위를 차지한 이솔로몬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