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머슬퀸 김다혜, 환상적인 보디라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디프로필!’

이제는 세상 모든 사람이 아는 신조어다. 아름다운 몸을 기념이라도 하듯 카메라를 통해 증명하는 작업이다. 우윳빛의 매끄러운 도자기 피부를 가진 김다혜는 이전에는 얼굴미인, 피부미인이었지만 웨이트를 하면서 더욱 자신의 용모에 자신감이 붙었다. 거울을 볼 때마다 연예인과 프로 피트니스선수들을 능가하는 미모와 탄탄한 라인을 갖게 되자 스튜디오를 찾았다. 벌써 9번째. 점점 환상적인 자태를 지니게 되자 팬들은 김다혜에게 ‘보디프로필여신’이라는 애칭을 붙여줬다.

김다혜는 촬영할 때마다 완벽해지는 모습에 급기야 한국에서 최고의 인기와 권위를 자랑하는 머슬마니아에 출전했다. 김다혜는 지난해 열린 머슬마니아에 출전해 커머셜모델 노비스 1위, 커머셜모델 오픈 2위, 미즈비키니 노비스 1위, 미즈비키니 오픈 4위 등 건강과 매력을 주요 심사기준으로 삼는 부문에서 상위권에 랭크되며 새로운 비키니여신, 머슬퀸으로 탄생했다. 김다혜는 “필라테스 강사를 하면서 좀 더 탄탄한 몸을 갖고 싶었다. 지난해 1월에 첫 보디프로필을 촬영했다. 조각가처럼 운동은 내 몸을 점점 더 아름답게 만들었다. 조금이라도 예뻐질 때마다 보디프로필 촬영을 했다. 9번째 촬영 결과물을 보고 자신감이 붙어 머슬마니아에 출전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운동으로 아름다운 여신으로 변신한 김다혜에게 최근 헬스남성잡지 맥스큐는 커버모델로 응답했다. 최근 맥스큐 5월호 커버를 장식한 김다혜는 “맥스큐 커버모델은 웨이트를 하는 여성들에게는 버킷리스트다. 표지모델로 낙점돼 꿈만 같다”라며 “보디프로필에 이어 머슬마니아까지, 그리고 이번에 맥스큐를 장식하게 됐다. 다음에는 헬스메신저로 팬들에게 나만의 노하우를 전달하고 싶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스포츠서울 제공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