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음주운전 적발’ 문준영 “신고자가 협박…국산차 탄다고 무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문준영. 사진=뉴스1
그룹 ‘제국의아이들’ 리더 출신 문준영이 음주운전 적발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신고자에게 공갈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20일 문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면목이 없다. 조사 끝나기 전까지는 묵비권을 행사하겠다.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면서도 이렇게 밝혔다.

문준영은 음주운전에 대해서는 “다 저의 불찰이다. 경찰 조사에서 모든 진실을 다 밝혀내겠다. 그에 맞는 처벌 또한 달게 받겠다”면서도 “연예인, 공인이라는 약점을 잡아서는 두번 다신 저 같은 경우는 없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그는 신고자의 생년과 그가 타고 다니는 고급 승용차 브랜드를 공개하며 “공갈 협박한 건 인정하자. 내가 국산차 탄다고 무시했지? 잘 봐라. 당신이 쏘아올린 공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는”이라고 덧붙였다.

문준영은 앞서 지난 6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문준영은 당일 오후 강남구 신사동에서 술을 마신 뒤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문준영이 일방통행 도로에서 운전을 하자 반대편에서 마주 오던 차량 운전자가 문준영의 음주운전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문준영의 혈중 알코올농도 수치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인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문준영은 지난 2010년 그룹 제국의아이들 멤버로 데뷔해 2020년 7월 육군에 입대, 지난 1월 전역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