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문희, 박해미에 ‘3혼’ 질문…김영옥 “그따위 소리 하지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해미, ‘진격의 할매’ 출연
채널S 유튜브 캡처
배우 나문희가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시어머니와 며느리로 호흡을 맞췄던 박해미에게 결혼 의사를 물었다가 김영옥에게 타박을 받았다.

박해미는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해미는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집시처럼 살고 싶었다며 “대학교 가자마자 이탈리아로 유학을 가려고 했던. 원하던 무대의 프리마 돈나가 꿈이었다. 그런데 결혼을 먼저 하면서 발목이 잡혀 활동을 못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다른 인생을 살게 됐다. 내가 원하는 인생이 아닌 다른 인생을 살게 됐다”면서 “어느 날 열심히 달리다 혼자가 되니까 기분이 묘하더라. 자유라는 걸 알게 됐다. 그전에는 자유를 몰랐다. 두 아들도 모두 다 컸으니까 이제 나 혼자만 있다. 거기로부터 오는 자유에 대한 희열은 상상 못할 정도로 좋더라”라고 말했다.
▲ 나문희, 박해미에 ‘3혼’ 질문…김영옥 “그따위 소리 하지마!”
채널S ‘진격의 할매’
박해미는 자신을 내려놓고 인생을 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주변에서 오해가 있지만, 살기 위해 지금까지 달려왔다. 자식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앞으로 좀 더 멋지게 달려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나문희가 “지금 외롭지는 않아?”라고 묻자 박해미는 “잠시 외로웠었다. 한 1년 전까지만 해도 외로웠었다. 그래서 외롭지 않으려고 일에 더 매진하는 것 같다”고 솔직히 답했다.

나문희가 “코로나19 시국에도 외로울 틈 없이 바빠?”라고 묻자 박해미는 “요새 뮤지컬 공연 연습을 하고 있다. 4월에 공연 올라간다. 그래서 그 공연 준비하고 또 이번에 드라마 들어가서 일 때문에 외로울 틈이 없다. 그곳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문희가 “결혼 생각이 있다면 어떤 사람을 만나고 싶냐”고 묻자 김영옥은 “그따위 소리 하지 마. 나는 말리고 싶어”라고 타박을 줬다.

박정수도 “안 하는 게 좋아. 나도 말리고 싶네”라며 맞장구를 쳤다.

신진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