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케이팝서 맞붙은 하이브·JYP… 4세대 걸그룹 흥행 전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6인조 그룹 ‘아이브’
케이팝 시장이 국내외에서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저마다의 매력을 뽐내는 4세대 걸그룹의 행보가 특히 눈에 띈다. 지난해 말부터 한 달 간격으로 줄줄이 데뷔한 이들은 초동(음반 발매 후 1주일간의 판매량) 기록을 빠르게 갈아치우는 등 무섭게 경쟁하는 모양새다. 최근엔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만든 소속사 하이브에서도 처음으로 걸그룹을 선보이겠다고 밝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BTS 만든 하이브, 첫 걸그룹 도전

가장 눈에 띄는 건 지난 10일 데뷔 100일을 맞이한 6인조 그룹 아이브(사진)다. 엠넷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듀스 48’에서 선발된 아이즈원의 원영, 유진의 합류로 처음부터 이목이 쏠렸는데, 이서와 리즈 등 다른 멤버들 역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아이브는 데뷔 앨범 ‘일레븐’으로 국내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하고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1억뷰를 돌파하는 등 각종 기록을 세웠다. 다음달엔 두 번째 싱글 ‘러브 다이브’도 내놓는다.

●걸스플래닛 출신 다국적 그룹 케플러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걸스플래닛999’에서 선발된 9명으로 이뤄진 다국적 그룹 케플러는 ‘퍼스트 임팩트’로 데뷔 직후 초동 20만장을 기록하며 아이브의 기록 15만장을 바로 눌렀다. 이들은 오는 31일부터 아이돌 6개 팀이 경쟁하는 엠넷 ‘퀸덤2’에도 참가해 효린, 우주소녀, 브레이브걸스 등 선배 가수들과 함께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펼친다.

대형 기획사 신인들도 속속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엔믹스는 지난달 데뷔 싱글 ‘애드 마레’를 발매했는데, 초동 22만장이 넘어 또 신기록을 세웠다. 최근에는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아티스트 지원 프로그램 ‘레이더 코리아’에 선정되기도 했는데, JYP는 북미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엔믹스 등의 해외 진출 발판도 마련했다. 여기에 하이브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은 최근 아이즈원 출신 사쿠라, 김채원의 영입을 발표하며 걸그룹 데뷔 준비를 알렸다. 이미 강력한 팬덤을 확보하고 있는 이들을 통해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JYP 등 대형 기획사들도 가세

하이브의 또 다른 레이블인 어도어도 신인 걸그룹 데뷔를 예고한 상태다. SM엔터테인먼트의 비주얼 디렉터 출신인 민희진 대표가 전체 과정을 총괄하며 처음 선보이는 걸그룹이라 더욱 기대가 커진다. 하이브는 BTS 이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등 보이그룹 위주로 이뤄진 라인업에서 벗어나 올해 안에 더욱 풍성하게 꾸리겠다는 계획이다.

김정화 기자
2022-03-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