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준엽♥’ 서희원 前시모, 네티즌 악플에 발끈…라이브방송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룹 클론 출신 가수 구준엽(왼쪽)이 대만 유명 배우 쉬시위안과 백년가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준엽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결혼합니다”라며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 못 지은 사랑을 이어 가려 한다”고 남겼다. 연합뉴스·서울신문DB
20여년 전 연인 관계였던 구준엽과 대만 배우 서희원이 결혼을 한 가운데, 서희원의 전 시모가 악플 때문에 라이브 방송을 중단했다.

서희원의 전남편 왕소비(왕샤오페이)의 모친인 사업가 장란은 지난 22일 SNS 계정에서 라이브 방송으로 여성 의류를 판매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실시간으로 서희원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 앞서 장란은 지난 20일 진행한 SNS 라이브 방송에서 아들의 상태를 묻는 네티즌들의 질문에 “아들이 잠을 못 잔다. 누구나 잠을 못 잘 수 있다. 기억을 잃지만 않으면 괜찮다. 이것도 다 경험이다. 견뎌야 한다”고 아들의 현재 상태를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서희원이 당신(시모)과 사이가 좋지 않아 이혼한 것 아니냐”, “속도 좋다, 생방송이라니”, “시어머니 잘 얻는 게 중요하지” 등 장란을 비난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장란은 “서희원이 결혼한 건 왕소비다. 결혼 10년간 난 내 집에 살았고, 서희원은 나랑 같이 살지도 않았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부부가 함께 하지 못하게 된 건 감정 문제지, 시모와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잘되길 바랐지만 아들의 선택을 존중했다”면서 “이혼은 자신 때문이 아닌 두 사람의 결정이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왕소비와 서희원에 관한 실시간 댓글이 쏟아지자 장란은 돌연 방송을 중단했다. 이후 자신의 SNS 게시물에 올라온 “왕소비가 그 한국 사람보다 훨씬 낫다”는 네티즌의 댓글에 ‘좋아요’를 누르기까지 했다.

한편 서희원은 지난 8일 클론 출신 구준엽과 결혼을 발표했다. 서희원과의 신혼여행을 위해 대만으로 출국한 구준엽은 10일 자가격리를 마치고 20일 자정 서희원의 집으로 향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