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3세’ 김혜수, 몸매 드러낸 과감한 호피 원피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혜수가 과감한 호피 무늬 옷을 입고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김혜수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성 스태프를 끌어안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함께 하는 팀원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낸 것.

사진에는 호피무늬 원피스를 입고 지인의 팔에 매달려 치명적인 눈빛을 보내고 있는 김혜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깊게 파인 호피 무늬 원피스를 입은 김혜수는 전매특허 글래머 몸매를 드러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1970년생으로 한국 나이 53세인 김혜수는 최근 넷플릭스 ‘소년심판’에 출연했다.‘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둘러싼 이들의 이야기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