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스카 주먹질’ 윌 스미스, 수상 취소될 수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영화예술아카데미 조사 착수
남우주연상 취소·징계 조치 거론
뒤늦게 사과했지만 여론은 싸늘


▲ 윌 스미스
UPI 연합뉴스
오스카(아카데미상) 시상식 무대에서 폭력을 행사한 배우 윌 스미스(사진)가 공식 조사를 받게 됐다.

28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진상 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스미스가 영화 ‘킹 리차드’로 수상한 남우주연상 취소나 징계 조치 등이 거론된다.

스미스는 전날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 시상자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이 탈모증으로 삭발한 자신의 아내(제이다 핑깃 스미스)를 놀렸다며 돌연 무대에 올라 록의 빰을 때렸다.

CNN은 주최 측이 TV 시청자들을 배려해 스미스의 폭행 소리와 욕설을 음소거했지만 시상식 참석자들은 실제 상황임을 인지하고 당혹감과 침묵에 빠졌다고 전했다. 미 ABC방송은 이날 생중계된 폭행 장면을 1536만명의 시청자가 지켜봤다고 집계했다.

오스카 최악의 장면은 스미스의 폭행이 전부가 아니었다. 아무 제지도 받지 않은 채 가해자인 스미스는 자리를 지키다 40여분 후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다시 무대에 올랐다. 그는 수상 소감에서 “모든 동료, 후보들께 사과 말씀 드리고 싶다”고 눈물을 글썽였지만 피해자인 록에게는 사과하지 않았다.

스미스는 폭행 하루 뒤 소셜미디어를 통해 “당신(록)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싶다. 내가 선을 넘었고 내가 잘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 행동은 용납할 수 없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제작자와 모든 참석자, 전 세계 시청자께도 사과한다”고 했다.

원로 배우 미아 패로는 “오스카의 가장 추악한 순간”이라고 탄식했다. 자신의 폭력 행위를 가족애로 해명한 스미스에 대해서는 “헛소리”라는 질타가 쏟아졌다.

AMPAS는 이날 “스미스의 행동을 규탄한다”며 “아카데미 내규와 법률에 따라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안동환 전문기자
2022-03-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