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NS스타’ 폭탄주 이모 “폭탄주 제조하다 손가락 괴사 위기로 수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채널S ‘진격의 할매’
일명 ‘폭탄주 이모’로 유명한 함순복씨의 충격적인 몸상태가 공개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SNS 화제인물인 ‘폭탄주 이모’ 함순복 씨가 나와 “폭탄주 이모를 그만해도 될까요?”라며 질문을 던졌다.

행위 예술에 버금가는 폭탄주 제조 기술을 가진 함순복씨는 “술도 음식인데 기왕이면 재밌게 마시자”는 생각으로 폭탄주 퍼포먼스를 시작했다. 하지만 일부 악성 댓글 때문에 순복씨는 물론 가족들까지도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게다가 순복 씨는 폭탄주 제조 때문에 오른쪽 팔 근육은 물론 관절까지 모두 아픈 상황이었고, 심지어 손가락은 괴사 위기에 처해 수술까지 받았다.

그런 상황에도 순복 씨는 힘든 오른손 대신 왼손으로 폭탄주를 제조하고 있었다.

맏언니 김영옥은 “아파서 개인 사정으로 그만두는 건 어쩔 수 없는데, 남들 때문에 그만둔다는 생각은 말았으면 좋겠다. 내가 알고, 내 가족이 알고, 주위 사람들이 안다”며 은퇴를 만류했다.

박정수는 “다른 사람들이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재주다”라며 ‘폭탄주 이모’의 후계자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