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내맞선’, 넷플릭스 비영어권 드라마 2주 연속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에서 2주 연속 시청 시간 분석

▲ 가수겸 배우 김세정(오른쪽) 인스타그램. 주연배우들의 촬영 모습을 담았다.
SBS 월화드라마 ‘사내맞선’이 넷플릭스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서 2주 연속 시청 시간 1위를 기록했다.

30일 넷플릭스 시청 시간을 공개하는 공식 사이트 ‘넷플릭스 톱(TOP) 10’에 따르면 ‘사내맞선’은 3월 넷째 주(21∼27일) 시청 시간 3940만 시간을 기록해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28일 첫 방송된 ‘사내맞선’은 TV 방영 직후 넷플릭스에 공개된다.

이에 따르면, 3월 둘째 주(7∼13일)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 6위를 기록했고 셋째 주(14∼20일)에는 1위가 됐다.

안효섭·김세정 주연의 사내맞선‘은 평범한 직장인 신하리가 친구를 대신해 나간 맞선 자리에서 자신의 회사 대표인 재벌 3세 강태무를 만나면서 생긴 일을 다룬다.

3월 둘째 주 비영어권 드라마 시청 시간 순위에는 ’사내맞선‘과 ’스물다섯 스물하나‘(2위·2천415만 시간), ’기상청 사람들‘(4위·1448만 시간), ’소년심판‘(6위·1251만 시간), ’지금 우리 학교는‘(7위·1138만 시간), ’서른, 아홉‘(9위·1043만 시간) 등 한국 작품 6개가 10위 안에 들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