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영웅 “결혼 전 3개월 동거는 필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임영웅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미스터 트롯’ 진 임영웅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가수 임영웅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날 김구라는 “임영웅이 결혼 전 꼭 하고 싶은 게 있다더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임영웅은 “결혼을 하고는 싶다. 결혼하기 전 최소 연애는 3년 정도 하고 싶고, 결혼하기 전에 조금은 같이 살아봐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국진은 “살아보고 맘에 안 맞으면 어떡하냐”고 물었고, 임영웅은 “그러면 헤어짐이다. 나는 한 번 결혼하면 쭉 오래 살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국진을 향해 “죄송하다. 내 생각만 했다”며 꾸벅 인사하며 멋쩍어 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임영웅은 “결혼 전 어느 정도 살아보고 싶냐”는 질문에 “한 3개월 정도 살아보고 싶다”고 진솔한 답을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