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링 부르는 순수 싱어즈, 연륜 싱어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색다른 재미 주는 음악 예능

뛰어난 가창력의 가수들, 재야 고수들이 펼치는 치열한 대결이 음악 예능프로그램의 기본 틀로 자리잡은 가운데 색다른 감성의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다. 순수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아이들의 동요부터 세월의 힘이 느껴지는 어르신들의 뜨거운 노래까지, 단순한 경쟁을 벗어나 힐링과 재미, 따뜻한 울림을 동시에 안긴다.

▲ ①
●아이들 공감할 노래 짓는 ‘아기싱어’

올해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해 론칭된 KBS 2TV ‘국민동요 프로젝트 아기싱어’①는 오늘날 정서와 동떨어진 옛 동요 대신 요즘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노래를 직접 짓는 내용이다. 기리보이, 이무진, 이석훈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선생님이자 프로듀서로 등장해 4~7세 어린이 14명과 힘을 모은다. 박지은 PD는 “아기싱어는 누구를 탈락시키는 프로그램이 아니다”라며 “참가자 중엔 동요만 들은 어린이도 있고, 완전히 흥미가 없는 어린이도 있다. 동요가 필요한 2022년 현재 미취학 아동을 대표할 수 있는 이들로 출연자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친구들 좋아”, “반짝거려요”처럼 아이들이 직접 지은 가사에서 느낄 수 있듯 ‘무공해’ 코드로 최근 회차에서 분당 최고 시청률 3.2%를 기록했다.

▲ ②
●시니어 합창 도전 ‘뜨거운 씽어즈’

JTBC ‘뜨거운 씽어즈’②는 나이를 합하면 990살인 시니어 15명의 합창단 도전기다. 1회 시청률이 전국 4.8%를 기록하고 TV 화제성 조사에서도 월요일 비드라마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다. 뮤지컬 음악감독 김문정, 가수 최정훈이 합창단 감독으로 합류해 김영옥, 나문희, 김광규, 장현성, 이종혁 등 배우들과 하모니를 연출한다. 연기 생활을 하는 동안 마음에만 품고 있던 음악의 꿈을 마침내 펼치는 진심, 무명 시절의 어려움을 딛고 빛을 보게 된 배우들의 감격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신영광 PD는 “‘꼰대’가 아닌 진짜 어른들의 진정성 가득한 도전”이라며 “균등한 실력의 다른 합창단과 달리 다양한 캐릭터의 단원들이 어떻게 하나로 합쳐지는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남친 노래에 투자 ‘마이 보이프렌드…’

엠넷이 새로 선보이는 ‘마이 보이프렌드 이즈 베러’는 노래 대결과 투자 게임이 결합됐다. 남녀 커플 다섯쌍이 등장해 남자친구가 노래하면 여자친구는 커플 머니를 투자한다. 자신의 남친에 올인할 수도, 노래를 잘할 것 같은 다른 사람의 남친에 분산 투자할 수도 있다는 룰이 재미를 안긴다. 자신의 남친이 탈락하면 돈이 날아가지만, 다른 남친에게 투자하면 탈락해도 상금을 가져갈 수 있어서다. ‘돈이냐, 사랑이냐’를 두고 고민하는 여친의 모습과 이를 바라보는 남친의 미묘한 심리전이 눈여겨볼 지점이다.

김정화 기자
2022-04-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