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다이하드’ 브루스 윌리스, 실어증 진단 전격 은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루스 윌리스
미 할리우드 액션 스타 브루스 윌리스(67)가 실어증 진단을 받고 은퇴를 선언했다.

31일(현지시간) AP통신·CNN 등에 따르면 윌리스 가족들은 그가 최근 인지 능력에 영향을 주는 실어증 진단을 받아 연기를 더이상 하지 못하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윌리스의 전 아내인 배우 데미 무어와 현 아내 엠마 헤밍 윌리스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이런 내용의 성명을 다섯 자녀들의 이름과 함께 올렸다. 이들은 “가족들에게 지금은 매우 힘든 시간이지만, 팬들의 지속적인 사랑과 응원에 감사하다. 끈끈한 가족애로 이 일을 헤쳐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윤연정 기자
2022-04-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