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故 설리 언급한 박막례 할머니 “립스틱 아껴쓸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박막례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고(故) 설리를 언급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채널에는 “점심 약속 메이크업하며 수다 떨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박막례 할머니는 기초 화장부터 색조 화장까지 하며 자신만의 메이크업 방법을 공유했다.

특히 이날 “선물 받은 화장품도 모두 쓰고 있다”고 밝힌 그는 설리에게 선물 받은 립스틱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막례는 “색깔이 조금 있는 것으로 발라야겠다. 요새는 아파보이면 식당에 갈 수가 없다”고 말하며 화면을 향해 립스틱을 보여줬다.

그는 “이건 나한테 아주 소중한 립스틱이다. 설리가 줬다. 아껴쓸게. 설리야 잘 쓸게. 내가 샀던 것 중에 색깔이 제일 예쁘다”고 말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 2018년 12월 설리와 한 화장품 행사장에서 만나 인연을 맺었다.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 2019년 설리가 세상을 떠났을 당시 “설리야, 착하고 착한 설리. 하늘나라에서 너 하고 싶은 대로 살아라. 할머니가 설리 또 만나는 날 김치 갖다줄게. 많이 가져갈게. 사랑해”라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한편, 설리는 2009년 그룹 f(x) 멤버로 데뷔해 ‘피노키오’, ‘핫 서머’, ‘첫 사랑니’ 등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2015년 그룹에서 탈퇴한 뒤 배우로 전향한 그는 지난 2019년 10월 14일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