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가인 “결혼 전날 ‘못 하겠다’ 선언…연정훈 무릎 꿇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한가인. 사진=SBS ‘써클 하우스’ 캡처
배우 한가인이 남편 연정훈과의 결혼식 전날 파혼하려 했다고 고백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대국민 청춘 상담 프로젝트 ‘써클 하우스’에 출연한 한가인은 결혼 전 더 예민해지는 신부의 마음에 공감했다.

이날 방송에 결혼을 앞둔 커플이 등장하자 한가인은 “심경이 복잡하지 않냐. 싸우기도 많이 싸우고. 저는 결혼 전날 안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노홍철은 “이름도 알려졌는데?”라며 놀랐고, 오은영도 “전전날도 아니고 전날?”이라고 되물었다.

한가인은 “남편과 친한 형이 미국에서 (결혼을) 축하해주려고 왔는데 늦게까지 그 형과 시간을 보냈다. 난 촬영하느라 바쁘고 가뜩이나 결혼 때문에 예민해진 상태에서 늦게까지 돌아다니니까 화가 너무 난 거다. 그래서 촬영하고 있는데 전화해서 ‘기자회견 다시 하자. 난 결혼 못 하겠다’ 그래서 와서 빌고 무릎 꿇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승기는 “연정훈 형 술을 아무리 먹었어도 바로 깼을 것”이라며 탄식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