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레저, 데뷔 후 첫 일본 투어…15만 관객 만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상황 속 데뷔
일본에서 처음 여는 공연
▲ 남성 그룹 트레저. 인스타그램
그룹 트레저가 데뷔 후 첫 일본 아레나 공연 투어를 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1일 “트레저가 올해 11월 26일 일본 홋카이도 종합체육센터 홋카이키타에루에서 일본 아레나 투어를 시작한다”고 알렸다.

코로나19 상황 속에 데뷔한 트레저가 일본에서 처음 여는 공연이다.

공연은 오는 2023년 1월 4일까지 선 돔 후쿠이, 아이치 니혼 가이시홀, 마린 멧세 후쿠오카, 효고 고베 월드기념홀,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등 총 6개 도시에서 17차례에 걸쳐 열린다. 일정에는 일본 출신 멤버 4명의 고향도 포함했다.

소속사는 “이번 투어 공연에서 15만5000명의 관객을 만날 계획이다”라며 “데뷔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K팝 아티스트로서는 트레저가 최대 규모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트레저는 “언젠가 꼭 일본에서 콘서트 할 수 있길 바랐는데 이렇게 투어가 확정돼 기쁘다”며 “우리를 기다려준 팬분들을 위해 더 많이 노력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지난 2020년 8월 데뷔한 트레저는 한국인과 일본인 총 12명으로 구성된 남성 그룹이다.

이들은 ‘더 퍼스트 스텝’(THE FIRST STEP) 시리즈 음반 4장을 연달아 발매하면서 꾸준히 팬덤을 쌓아왔고, 올해 2월에는 미니음반 ‘더 세컨드 스텝 : 챕터 원’(THE SECOND STEP : CHAPTER ONE)으로 활동했다.

트레저는 이달 9∼10일 한국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