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일’ 김희선 “로운과 연기 호흡 잘 맞아…시간 줄여줘 고마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희선 등 이날 오후 방송되는 신작 드라마 제작발표회
▲ 배우 김희선. 인스타그램
배우 김희선이 로운과의 연기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1일 오후 2시 서울 상암 MBC 방송센터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금토드라마 ‘내일’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는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김희선·로운·이수혁·윤지온·김태윤 감독·성치욱 감독이 참석했다.

두 감독이 먼저 소감을 밝혔다.

김태윤 감독은 “예전에 봤던 ‘M’ 등을 가슴 설레게 봤던 기억이 있어서 이번 작품을 맡아 영광이라고 생각했고 기쁘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성치욱 감독은 “전작 ‘카이로스’를 포함해 지금까지 연출을 하면서 배우들과 작품에서 하려고 하는 이야기들을 어떻게 하면 잘 전달할 수 있을까를 많이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는 동명 웹툰 ‘내일’을 원작으로 두고 있다.

김 감독은 “웹툰에서는 자살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사연이 주가 되었다면, 드라마는 저승사자들이 그런 사건을 해결하는데 더 중점을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성치욱 감독은 “매체가 다르기 때문에 드라마에서 시각적인 부분에서 더 보여줄만한 것들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희선은 로운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대사를 처음 맞췄을 때 100번 이상 맞춘 사람처럼 잘 맞았다”며 “로운에게 감사했던 것이 여러가지 연기를 제안한다는 점이다. 그게 친해야지만 가능한 것인데 시간을 줄여주는 게 고맙다”고 설명했다.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 드라마다. 이날 오후 9시50분 첫 방송.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