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가 모르는 사람 아빠라 부르지 않길” 서희원 전 남편 심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준엽-쉬시위안 결혼에 전남편 ‘불편’
▲ 그룹 클론 출신 가수 구준엽(왼쪽)이 대만 유명 배우 쉬시위안과 백년가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준엽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결혼합니다”라며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 못 지은 사랑을 이어 가려 한다”고 남겼다. 연합뉴스·서울신문DB
가수 구준엽(53)과 대만 스타 쉬시위안(서희원·46)이 결혼한 가운데, 쉬시위안의 전 남편인 왕샤오페이(왕소비·41)가 불편한 심경을 표했다.

시나연예에 따르면 최근 왕샤오페이는 쉬시위안의 동생이자 역시 연예인인 쉬시디(서희제·44)의 웨이보에 “내 아이들이 내가 전혀 모르는 사람을 아빠라고 부르는 것은 용납하지 않는다”라며 “딸과 아들은 모두 내 자식들이다”라고 댓글을 적었다.

왕샤오페이는 직접적으로 구준엽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구준엽에 대한 이야기임을 짐작할 수 있다.

지난달 쉬시디는 대만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쉬시위안과 구준엽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언니가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고 했다”라면서 “그때 ‘구준엽은 아니지?’라고 말했다, 놀랐지만 기쁠 수밖에 없었다, 언니 마음속에 얼마나 깊이 구준엽이 있는지 발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것을 말할 수는 없지만 언니와 구준엽은 가장 사랑했던 시기에 헤어져야 했고 서로에 대한 깊은 후회를 남겼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왕샤오페이는 ‘쉬시디는 쉬시위안과 구준엽이 사귀는 것을 추측했다’라는 내용이 담긴 웨이보 글을 리포스트(공유)하면서 “그래? 네가 이미 짐작을 했다고? 언제부터?”라면서 “오늘 약을 너무 많이 먹은 것 아니냐”라고 적었다.

이후 왕샤오페이의 글에 수많은 누리꾼들이 “장잉잉과 불륜설이 났던 사람이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있냐” “이혼했으면 상관없으니 언급 마라” “술 마시고 쓴 글이냐” 등의 댓글을 남겼고, 왕샤오페이는 “술 안 마셨다”며 “내 아이들은 지금 대만에 있고 그것만으로 매우 타협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쉬시디를 향해 “쉬시위안도 가만히 있는데 넌 매일 뭐하는 것이냐, 내 아이들을 위해 이제 적당히 해라”라고 말했다.

쉬시디는 이에 “누군가 나를 비방했을 때 그에 대해 해명하기보다는 너그럽게 참는 편이 낫다”고만 응수했다.

앞서 구준엽은 지난달 8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쉬시위안과 결혼 소식을 알렸다.

그는 “20년전 사랑했던 여인과 못다 한 사랑 이야기를 이어가려고 한다”라고 깜짝 발표했다.

구준엽은 “그녀의 이혼 소식을 듣고 20년 전 그 번호로 연락했다”라면서 “이미 많이 지나간 시간을 더 이상 허비할 수 없어 제가 결혼을 제안했고 그녀도 받아들여 혼인신고만 하고 같이 살기로 결정했다”라고 했다. 현재 구준엽은 부인이 있는 대만에 머무르고 있다.

구준엽과 쉬시위안은 1990년대 말 만나 1년여 동안 교제했으나 이별했고, 그 후 20여년 만에 재회해 최근 결혼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