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양수경, 조카 입양 후 근황 “부모로서 늘 미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양수경.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가수 양수경이 자녀들의 근황을 전했다.

1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는 가수 양수경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영만은 양수경의 세 자녀의 근황을 물었다. 양수경은 과거 “제가 낳은 아이는 하나고 동생이 가버리고 아이가 둘이 있는데 아이들 클 때까지만 내가 키우겠다(고 했다). 얘네가 엄마도 갔는데 나까지 없으면 혼란스러우니 내가 키우겠다(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양수경은 “큰 아이는 요리(분야에서 일을) 하고, 둘째는 대학 다니고, 막내는 음악 쪽 일을 한다”고 말했다.

혼자서 아이 셋을 키우기 힘들었을 것 같다는 말에 그는 “그래서 늘 미안한 마음이 있다. 부모로서 아이들이 힘들 때 제가 옆에 없었던 게 미안하고. 건강하게 있는 것만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양수경은 1998년 유명 음반제작자 故 변두섭 회장과 결혼했으나 2013년 6월 사별했다. 2009년 여동생의 죽음 이후 여동생의 두 자녀를 입양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