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고기 유깻잎 “아이 없었다면 금방 헤어졌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고기, 유깻잎.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최고기와 유깻잎이 아이가 일찍 생기지 않았다면 서로와 결혼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이혼 2년차인 유튜브 크리에이터 최고기와 유깻잎이 출연했다.

이날 최고기는 “최근에 유깻잎이 남자친구가 생긴 걸 제가 제일 먼저 알았다”며 “앞으로도 각자 연애와 이별을 반복할 텐데, 이게 딸 솔잎이한테 영향이 직접 가는지 궁금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만난 지 5~6개월 만에 아이가 생기면서 결혼하게 됐다. 당시 두 사람의 나이는 24살, 26살이었다.

오은영은 “만약 아기가 안 생겼다면 결혼을 했을 거냐”고 물었다. 이에 최고기는 최고기는 “아마 저는 좀 빨리 헤어졌을 거 같긴 하다”고 말했다. 최고기는 “결혼 전 연애 때도 많이 싸웠다. 아이가 생겼으니 책임감 때문에 결혼하게 된 거였다. 사소한 걸로 많이 다퉜다. 아이가 안 생겼더라면 연애하다 1년 정도 헤어지지 않았을까”라고 털어놨다.

이에 유깻잎은 “1년도 길다”며 “(아이가 아니었다면) 스쳐지나간 인연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동감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