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형돈, 미국 간 쌍둥이 딸 얼굴 숨긴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정형돈이 아이들을 노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핫한 ‘전 부부’ 유튜버 최고기, 유깻잎이 오은영 박사와 상담을 하며 고민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예인 출연진은 ‘자식 공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윤지는 “나도 첫 딸이 8살이고 SNS를 통해 두 딸이 노출 돼 있다. 아이에게 좋은 추억이 남는다는 거 공감한다”라고 말했다.

반면 정형돈은 “나는 아이들을 노출하지 않았다. 그건 아이가 선택해야한다고 생각했다. 가족이 행복하다는 걸 아이를 이용해서 보내주면 안될 것 같아서”라고 자신이 딸들의 얼굴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실제로 정형돈의 아내인 방송작가 출신 한유라는 활발히 SNS를 하고 딸들의 모습도 공개하지만, 뒷모습이나 얼굴을 가린 것들이다. 쌍둥이 딸 교육을 위해 하와이에서 생활한 한유라는 한동안 한국에서 지내다 최근 미국으로 갔다.

오은영 박사는 “금쪽같은 내 새끼를 예를 들어보겠다. 일단 부모가 얼굴을 공개하고 나오는 건 굉장한 사랑이다. 아이의 얼굴을 가리고 나오는 건 편견적인 부분이라고 생각했다. 부모와 아이의 도움이 될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라며 “아이에게 진지한 이야기를 하지 않으면 아이의 입장에서 어떻게 볼지 생각해봐야한다. 나중에 크면 이용당했다고 생각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