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양수경, 죽은 친동생 아이들 입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양수경이 자녀들의 근황을 공개했다. TV조선 캡처
가수 양수경이 자녀들의 근황을 공개했다.

1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 146회에서는 영원한 디바 가수 양수경이 전라남도 순천 식도락 여행에 함께했다.

이날 허영만은 양수경의 세 자녀의 근황을 물었다.

양수경은 지난 2009년 여동생의 죽음 이후 여동생의 두 자녀를 입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수경은 “제가 낳은 아이는 하나고 동생이 가버리고 아이가 둘이 있는데 아이들 클 때까지만 내가 키우겠다(고 했다). 얘네가 엄마도 갔는데 나까지 없으면 혼란스러우니 내가 키우겠다(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방송에서 양수경은 “큰 아이는 요리하고 둘째는 대학 다니고 막내는 음악 쪽 일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서 아이 셋을 키우기 힘들었을 것 같다는 말에 “그래서 늘 미안한 마음이 있다. 부모로서 아이들이 힘들 때 제가 옆에 없었던 게 미안하고. 건강하게 있는 것만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1965년생 한국 나이 58세인 양수경은 1998년 유명 음반제작자 故 변두섭 회장과 결혼했으나 2013년 6월 사별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