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하, 농구 시범 보이다 정형돈에 욕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하가 트래시 토크를 하다 흥분해 웃음을 안겼다.

하하는 2일 방송된 JTBC ‘마녀체력 농구부’에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하하는 “나 같은 아마추어가 꼼수를 잘 알려줄 수 있다”며 자신했고 현주엽은 “하하가 농구 경기를 많이 해서 꿀팁을 잘 알고 있다”고 거들었다.

하하는 보디 슬램과 함께 트래시 토크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하는 “마이클 조던도 트래시 토크 달인이다. 정신을 흔들어 놓는 거다. 술집에서 놀고 있는데 옆 테이블이 유난스럽게 굴면 더 시끄럽게 놀지 않나. 기세에 눌리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바로 실전 연습이 시작됐다. 하하는 정형돈과 시범을 보였다. 하하는 정형돈에게 “꺼져 이 XX야”라며 욕설을 해 묵음 처리됐고 송은이는 “방송에 나갈 수 있는 걸 해”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주자 옥자연은 하하에게 “집에 가요 애나 봐요”라고 촌철살인했고, 이를 들은 하하는 상처받은 얼굴을 보여 주위를 웃겼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