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글래머...” 국민MC 유재석 이상형 첫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유재석이 자신의 이상형을 공개했다.

2일 MBC 토요예능 ‘놀면 뭐하니?’는 지난 주에 이어 유재석이 기센 누나들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과 함께한 ‘누나와 나’ 특집이 이어졌다.

이날 네 사람은 ‘나만의 연예인’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박미선은 배우 고수, 신화 에릭을 꼽았다. “얼마 전 ‘유퀴즈’에서 고수를 봤는데 완전 잘생겼다. 조각 같더라”는 유재석의 말에 박미선은 “고수 팬클럽 가입했었다. 작품 다 챙겨보면서 대사에 대답하기도 했다. 고수 결혼 청첩장을 받았는데 가슴이 무너져 내려서 못 가겠더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약간 고수가 이봉원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나는 학창 시절부터 김혜수, 소피마르소를 좋아했다”라고 말했고, 박미선은 “글래머 좋아하는구나”라고 몰아가 웃음을 유발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