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갈성렬, 이혼 최초 고백 “애로사항 많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포츠해설가 겸 스케이트감독 제갈성렬. MBN 방송 캡처
제갈성렬이 이혼 사실을 방송에서 처음 고백했다.

스포츠해설가 겸 스케이트감독 제갈성렬은 2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 출연했다.

이날 제갈성렬은 “‘동치미’를 통해서 제가 혼자가 됐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히게 되는 것 같다. 정말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셨고 행복을 빌어주셨는데 그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인사하며 운을 뗐다.

이어 “지금은 어머니와 함께 생활하고 있다. 지금 어머니 연세가 76세이신데, 그러다 보니 이제는 얼굴만 보면 제게 ‘새로운 준비를 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하신다. 제 나이가 50이 넘다 보니까 빨리 새로운 가정을 만들기를 원하시더라”고 얘기했다.

또 “그래서 그것 때문에 말다툼한 적도 많고, 밥 먹다가 뛰쳐나간 적도 있다. 심각해질 정도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보통 밥 먹는 시간이 15분 정도 되는데 꾀를 피워서 10분, 5분 동안 먹고 빨리 나가기도 한다. 안 먹고 나가면 또 엄마 마음이 불편하니까 그렇게 한다”고 설명했다.

제갈성렬은 “사실 동계 종목이 애로사항이 많다. 쉬는 시간도 새벽이나 늦은 시간이고, 북미나 유럽에 나가서 전지훈련을 하고 거의 6개월 동안 시합을 다니면서 집을 비우게 될 때도 있다. 제 일상을 거의 선수촌이나 외국에서 보내기 때문에 누군가와 만나기에는 굉장히 부족하다”고 얘기했다.

이어 “어느 여성 분들이 우리의 삶을 이해해줄까 싶어서 저는 누군가를 만날 자격이 안 돼 있다고 어려서부터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지금은 사실 정말 결혼을 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 부모님의 성화도 있지만 어렸을 때부터 빨리 결혼해서 아이를 낳아서 톱클래스의 운동선수를 만들고 싶었다. 그런데 실제로는 아이가 없어서, 제가 가르치는 11명의 선수들을 보며 그들의 조력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