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따귀 폭행’ 윌 스미스, 출연 예정작 줄줄이 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과 성명… 아카데미 회원 반납


▲ 윌 스미스
AFP 연합뉴스
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가 자신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저지른 ‘따귀 폭행’ 사건의 후폭풍을 맞고 있다.

2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전문매체 할리우드리포트에 따르면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는 사건 발생 후 스미스 주연의 영화 ‘패스트 앤드 루스’ 제작을 뒤로 미뤘다.

스미스가 출연한 다른 작품들도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스미스는 노예의 탈출 이야기를 다룬 애플TV+(플러스)의 드라마 ‘이맨서페이션’(Emancipation·해방)의 촬영을 끝냈으나 애플은 상영 여부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다. 소니도 스미스 주연의 ‘나쁜 녀석들4’를 준비하고 있었지만 이 역시 제작이 중단될 예정이라고 소식통은 말했다. 앞서 스미스는 지난 1일 오스카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성명에서 “크리스 록과 그 가족, 내 친지, 전 세계 (시상식) 시청자를 비롯해 내가 상처를 준 이가 정말 많다”고 사과했다.





백민경 기자
2022-04-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