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늘만은 꼭 ‘상 탄 소년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TS, 2년 연속 ‘팝 듀오…’ 후보에
상업성·인기보다 음악성 더 중시
멜로디 이중 사용 논란 등 넘어야

▲ 그룹 방탄소년단.
스포티파이 제공
미국 대중음악계에서 최고 권위를 지닌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을 앞두고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수상 여부가 주목된다. BTS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 BTS가 그래미까지 수상하면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를 포함한 미 3대 음악 시상식을 ‘그랜드 슬램’하게 된다.

올해 그래미 시상식은 한국 시간 4일 오전 9시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막을 올린다. BTS가 후보로 오른 부문은 이에 앞서 열리는 사전 시상식에서 시상이 이뤄진다.

지난해 나온 BTS의 곡 ‘버터’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10주간 1위를 차지하면서 한국 대중음악계 사상 처음으로 ‘그라모폰’(그래미 트로피)을 안을 것이란 기대가 크다. ‘버터’ 외에도 ‘퍼미션 투 댄스’, 밴드 콜드플레이와의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가 핫 100 차트에 올랐다.

후보군이 쟁쟁해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거세다. 그래미 시상식이 가장 권위 있는 음악 시상식인 만큼 상업적 성과나 대중의 인기보다 음악성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댄스 그룹이나 아이돌, 아시안 아티스트에게 박한 보수성도 넘어야 할 산이다. 특히 작곡가 세바스티안 가르시아가 네덜란드 출신 뮤지션인 루카 드보네어에게 판매한 멜로디를 ‘버터’에 이중으로 사용했다는 논란은 뼈아픈 부분이다. “권리 측면에서 문제되는 부분은 없다”는 게 빅히트뮤직의 입장이지만 작품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그래미엔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BTS와 트로피를 놓고 겨루는 상대는 콜드플레이, 도자 캣·SZA, 토니 베넷·레이디 가가, 저스틴 비버·베니 블랑코 등이다. 96세의 토니 베넷은 살아 있는 재즈계의 전설로 평가받는 만큼 그래미의 ‘취향’에 맞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시상식 진행은 코미디언 트레버 노아가 맡는다. 이번 그래미 시상식에선 세계적인 재즈 뮤지션 존 배티스트가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등 11개 부문으로 최다 후보에 올랐고 저스틴 비버, 도자 캣, 허(H.E.R.)가 각각 8개 부문에 올랐다.

김정화 기자
2022-04-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