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BTS의 그래미 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그래미상 문턱에서 2년 연속으로 고배를 마셨지만 좋은 무대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BTS 멤버들은 4일(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이 끝난 뒤 브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좋은 무대를 보고 많은 자극을 받았다”고 입을 모았다.

BTS는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한 히트곡 ‘버터’(Butter)로 올해 시상식에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도자 캣과 시저(SZA)에게 트로피를 내줬다.

수상에 대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컸던 만큼 멤버들도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지민은 방송에서 “(그래미) 상을 받으면 ‘아미’(BTS 팬) 여러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다는 생각이 컸는데 조금 아쉬웠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정국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시상을 할 때 슈가 형이 긴장했다”고 전했고, 제이홉은 “정말 퍼포먼스도 열심히 준비했는데 많은 게 스쳐갔다”고 털어놨다.

이에 슈가는 “그래미에 노미네이트(후보 지명)된 것만 해도 벌써 두 번째인데 (이번 결과로) 슬퍼할 일이 아니다”라면서 멤버들을 다독이기도 했다.

멤버들은 최고 권위의 음악상인 그래미 무대를 준비하면서 후회 없을 만큼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무대에 오른 멤버들은 마치 첩보 영화를 연상하게 하는 ‘비밀 요원’ 콘셉트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여 동료 가수들과 음악 관계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RM은 진의 손가락 부상, 제이홉·정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멤버 전원이 모일 기회가 적었다며 “(7명이 아니라) 4명이 안무를 연습했는데, 그렇게 하면 정말 (제대로) 되지를 않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자 지민은 “멤버 7명이 모두 모여 딱 하루 (안무, 퍼포먼스 등을) 맞췄다”며 “그리고 오늘 무대에 올라왔는데 긴장은 많이 했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힘줘 말했다.

BTS 멤버들은 이날 오후 1시께 ‘보라해’ 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으나 팬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한동안 접속에 차질을 빚었다.

BTS 멤버들은 그간 그래미의 ‘벽’을 넘고 싶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드러낸 바 있다.

리더 RM은 이날 시상식에 앞서 “지난 2년간은 매우 지치고 고통스러웠는데(exhausting and devastating), 우리가 그래미를 수상한다면 이것들이 모두 보상받고 성과를 올리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중적 인기나 차트 성적 등으로 상을 매기는 다른 음악 시상식과 달리 그래미는 음악가, 프로듀서, 엔지니어, 제작자 등 음악계 관계자들의 투표로 결정되는데 그 만큼 의미가 남다르다는 뜻이다.

시상식을 끝낸 멤버들은 현지에 머무르며 공연 준비에 들어갔다.

이들은 오는 8∼9일과 15∼16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4회에 걸쳐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 콘서트를 열고 전 세계 아미(BTS 팬)를 만난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