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죄송” 전직 스포츠 스타 최초 ‘이혼’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출신 해설가 제갈성렬이 이혼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제갈성렬이 출연해 방송 최초로 이혼한 사실을 밝혔다.

제갈성렬은 2011년 치과의사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당시 제갈성렬은 밴쿠버 올림픽 이후 치통을 느껴 치과에 간 것이 인연이 되어 결혼까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방송 최초로 제가 혼자가 되었다는 것을 밝히게 됐다. 정말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시고 행복을 빌어주셨는데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혼 후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다. 어머니가 76세인데 그래서 자꾸 저한테 ‘재혼해야 하지 않겠냐’라고 하신다. 제가 50이 넘다 보니 빨리 새 가정을 꾸렸으면 하시더라”라면서 “그것 때문에 말다툼하거나 뛰쳐나간 적도 있다. 심각할 정도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 일상은 선수촌 아니면 외국이라 누군가를 만나기에는 굉장히 부족하다. 어느 여성분이 이해해주겠냐. 누구를 만날 자격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제갈성렬은 1990년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선수로 활약했으며 1999년 은퇴 후 현재는 의정부시청 소속 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2010년 밴쿠버, 2018년 평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해설을 맡기도 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