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잘 나갔을 때 하루 수입 1억”…하리수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하리수가 과거 수입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4일 오전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M’에서는 대한민국 1호 트렌스젠더 연예인 하리수가 등장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하리수는 “어릴 때부터 외국 생활을 많이 했다. 그때 뉴스에 ‘핫이슈’라는 게 많이 눈에 띄었다. ‘핫이슈’를 사람 이름으로 예쁘게 하고 싶어서 ‘하리수’가 됐다”라고 이름 탄생의 비화를 설명했다.

과거 활발한 활동에 대해 언급했던 하리수는 수입을 묻는 질문에 “꽤 괜찮다”라며 “한창 잘 나갈 때 하루 수입이 1억이었다. 지금도 200평이 넘는 집도 갖고 있다. 여주 쪽에 1000평 넘는 땅도 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하리수는 2001년 1집 앨범 ‘Temptation’으로 데뷔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