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형돈, 촬영 중 아주머니에게 ‘성추행’ 당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개그맨 정형돈이 방송에서 언급한 충격적 성추행이 재조명되고 있다. 방송 캡처
개그맨 정형돈이 방송에서 언급한 충격적 성추행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형돈의 공황장애가 시작된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와 화제다.

정형돈은 과거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비밀의 정원’에서 야외 촬영 도중 당한 성추행에 대해 털어놨다.

당시 정형돈은 “농담으로 하는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진지하게 입을 열었다.

정형돈은 “나는 새로운 곳에서 도전하는 것은 좋아하지만, 새로운 사람은 무섭다”며 “솔직히 말하면 일반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잘 못한다. 나에게는 명확한 한가지 사건이 있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 개그맨 정형돈이 방송에서 언급한 충격적 성추행이 재조명되고 있다. 방송 캡처
이는 ‘무한도전’ 등 각종 야외 예능 버라이어티에 단골손님처럼 등장하는 그의 의외의 고백이었기에 더욱더 관심이 집중됐다.

이어 정형돈은 “한 방송에서 야외 촬영 중 어떤 아주머니가 갑자기 내게 달려오더니 내 중요부위를 잡더니 막 웃으면서 그냥 갔다”라고 엽기적인 경험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정형돈은 “나는 너무 충격을 받아서 그 자리에서 울어버렸고, 그 이후 돌발 상황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게 됐다”라고 사람을 무서워하게 된 계기에 대해 토로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