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그래미 무대 오른 ‘우크라 평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래미 무대 오른 ‘우크라 평화’
3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가든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서 가수 존 레전드(가운데)가 피아노를 치면서 우크라이나 가수 미카 뉴턴(왼쪽)과 함께 자유를 염원하는 내용의 신곡 ‘프리’(Free)를 열창하고 있다. 이들이 공연하는 동안 무대 뒤 대형 스크린에는 불타는 건물 등 전쟁의 참상을 보여 주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에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영상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음악이 흐르게 도와 달라며 지원을 호소했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가든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서 가수 존 레전드(가운데)가 피아노를 치면서 우크라이나 가수 미카 뉴턴(왼쪽)과 함께 자유를 염원하는 내용의 신곡 ‘프리’(Free)를 열창하고 있다. 이들이 공연하는 동안 무대 뒤 대형 스크린에는 불타는 건물 등 전쟁의 참상을 보여 주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에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영상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음악이 흐르게 도와 달라며 지원을 호소했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연합뉴스
2022-04-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