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美코미디언, 호텔 침대 머리판에 부딪혀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밥 사겟. 밥 사겟 인스타그램
미국 시트콤 ‘풀하우스’에 출연한 인기 코미디언 겸 배우 밥 사겟이 사망했다.

최근 현지 경찰은 밥 사겟이 숨진 채 발견된 호텔 방의 사진들을 공개했다.

앞서 65세인 밥 사겟은 지난 1월 스탠드업 코미디 순회공연 중 미국 플로리다주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밥 사겟의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살인이나 마약 등 흔적이 나오지 않았고, 경찰은 부검을 통해 사인을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밥 사겟이 침대 머리판에 머리를 부딪혀 그대로 기절해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부검 보고서에 따르면 밥 사겟은 뒤로 넘어져 머리 뒤쪽을 가격 당하는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이 높다.

유가족들 역시 지난 2월 밥 사겟이 머리에 외상을 입어 사망했다고 알렸다.

유가족들은 “지난 몇 주 간 우리는 팬들이 그에게 보내준 엄청난 사랑에 압도됐고 그건 우리에게 큰 위로가 됐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 당국은 그가 실수로 뒤통수를 무언가에 부딪혔고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잠들었다고 결론지었다. 마약이나 술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1956년생인 밥 사겟은 1987년부터 1995년까지 방송된 인기 시트폼 ‘풀하우스’에서 유쾌한 아버지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2016년 이후 이야기를 다룬 ‘풀러 하우스’에도 같은 캐릭터로 출연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