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리수 “연예관계자에 성전환수술 밝히니, 확인 필요하다며 잠자리 요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 1호 트렌스젠더 연예인 하리수가 무명 시절 겪은 사연을 공개했다.

하리수는 지난 4일 오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STORY ‘프리한 닥터 - 프리한 닥터M’(이하 ‘프리한 닥터M’)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리수는 “하리수라는 이름으로 데뷔하기 전 사진 모델도 하고 여러 가지 일을 많이 했다. 근데 그때는 트렌스젠더라고라는 걸 숨기고 활동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운을 뗐다.

하리수는 이어 “그렇기 때문에 계약을 할 수 있는 건 아니고 현장 페이를 받고 하는 일밖에 할 수 없었다. 그래서 한 번은 ‘내가 사실은 성전환수술을 해서 여자가 됐다’고 얘기를 했더니 확인해 봐야 한다며 잠자리를 요구했던 적도 있고”라고 밝혔다.

이에 오상진은 “실화냐? 믿기지가 않는다”며 경악했고, 하리수는 “실화였다”고 강조했다.

하리수는 “회의를 느끼고 한 8개월 정도 연예계를 그만둬야겠다고 생각했다. ‘내 꿈은 여기에서 접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화장품, 영화 ‘노랑머리2’ 캐스팅 결정돼 ‘나중에 내가 미래에 실패하더라도 무언가를 해보는 것이 낫겠다’는 마음으로 다시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