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근 근황” 전쟁터 의용군 사이에서 ‘찰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버 이근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근 근황”이라며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있는 전직 군인들 SNS에 이근이 찍힌 사진이 올라왔다.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과 우크라이나 보안국 대테러부대 대원, 미국 데브그루 골드 스쿼드론 출신 군인들도 인스타그램에서 이근 전 대위를 팔로우 한 근황이 전해졌다.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은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근황을 찍은 사진을 올려 사망설, 벌금, 폴란드 재입국, 호텔 체류 등 각종 루머를 반박했다.

이근은 “제가 우크라이나에 입국한 이후로 제 거취에 대해 수많은 추측과 혼동이 난무했기에 여러분께 상황을 공유해 드리고 오해를 풀고자 한다”라며 “구체적인 임무 시기나 장소에 대해서는 추측을 삼가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또 “저희 팀은 어제부로 또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여 직접적인 공세작전에 참여하고 있다. 보안 관계상, 이 이상으로 자세한 정보는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