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돈줄 끊기니 발악하네” 악플에… 리지 “금융치료 당하고 싶으면 계속 하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가 악플러에 일침을 가했다.

6일 리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움이란 즐거운것, 발전 할 수 있다는것, 내가 스스로를 놓더라도 마음만은 끈질긴 사람. 나? 리지이자, 지금은 나, 본캐는 박수영. 열심히 살것. 자기개발하며 열심히 살겠습니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캘리그래피를 하고 있는 리지의 모습이 담겼다. 새로운 배움에 열중하는 그는 ‘마음은 슬픈데 머리는 즐겁다’는 글을 썼다.

이를 본 네티즌은 “돈줄 끊기니 발악을 하네”라는 악플을 남겼다. 이에 리지는 “저는 잘 살아가고 있으니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금융치료 당하고 싶으시면 계속 하시구요. 제 공간이니 굳이 오셔서 욕하지 마세요”라고 답했다.

한편 리지는 지난해 5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돼 벌금 1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 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